‘출퇴근 시간’이 줄어들면 더 행복할까?

매월 하나의 키워드를 선정해 이슈를 요약하고 경제적 시선으로 질문을 던져보는 <월간 토스픽>. 이번 달에는 GTX 개통 소식을 전합니다. 지옥철 시대에 마침표를 찍고 수도권 출퇴근 30분 시대를 선사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GTX. 많은 직장인의 기대를 한껏 받은 GTX-A가 지난 3월 30일 개통했죠.

출퇴근 시간이 줄어든다는것은 소중히 여기는 무언가를 돌볼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난다는 뜻이기도 합니다. 그것은 내 몸과 마음의 건강일 수도 있고, 가족일 수도 있고, 커리어와 관련된 어떤 활동이 될 수도 있겠지요. 이번 <월간 토스픽>에서는 GTX개통 소식과 더불어 조금 덜 고되고, 조금 더 행복한 출퇴근길을 위해 필요한 것과 우리가 당장 실천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인지 살펴봅니다.

개통을 하기는 했는데 말이죠

GTX-A 일부 노선이 지난 3월 30일 개통했습니다. GTX-A 노선은 파주 운정에서 서울역, 삼성역을 거쳐 동탄을 잇는 노선으로 계획*되었는데요. 현재 노선의 일부인 수서~동탄 구간이 개통된 상태입니다. 국토교통부가 예측한 이 구간의 한 달 이용객은 61만 5천여 명. 하지만 실제 이용객은 26만 3천 명 정도로 예상의 절반도 못 미치는 수준이죠. *1기 GTX 기준

이용률이 저조한 이유로는 두 가지가 언급됩니다. 삼성역, 서울역 등 사무실이 몰려있는 핵심정차역 개통이 늦어지며 출퇴근 직장인 수요가 부족하다는 점. 그리고 동탄신도시에서 GTX-A 동탄역까지 접근성이 낮다는 겁니다. 정부는 동탄신도시에서 수도권 출발역인 동탄역까지의 버스 노선을 늘리는 등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입니다.